가평군, 청춘남녀 중매에 나선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6/03 [10:09]

가평군, 청춘남녀 중매에 나선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6/03 [10:09]

(가평=팝업뉴스)하인규 기자=가평군이 만혼예방 및 저출산 극복을 위해 올해‘청춘남녀 만남프로그램’을 부활시킨다.

 

지난 2017년 사업 첫 시행 후, 2018년까지 이어져오다 참여인원 저조 및 코로나19 발생 등으로 2년간 중단됐다. 사업시행 2년간 총 4쌍이 커플이 성사돼 결혼까지 이어졌다.

 

3일 군에 따르면 관내 공공기관 미혼 남녀 직원에게 자연스러운 만남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오는 7월부터 청춘남녀 만남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군은 사업추진에 앞서 이달 세부사업계획을 수립하고 관내 공공기관 적극 홍보 및 참여 독려 협조를 이뤄 나가기로 했다. 참여인원은 50여명 내외로 보고 있다.

 

군은 지난 2017년 처음으로 공공기관 임직원 중,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청춘캠프 ‘내손을 잡아줘’운영을 통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청춘캠프에는 군청, 교육지원청, 시설관리공단, 축협 등 9개 기관 56명(여 26, 남 30)이 참가해 팀배정, 미션활동, 소통의 시간, 팀별 자유여행, 디너파티, 청춘데이트 등의 건전한 만남을 통해 이성과 결혼에 대한 긍정적인 가치관을 형성했다.

 

그해 군의 중매로 2쌍의 커플이 맺어져 결혼까지 성사됐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사업추진은 변경될 수 있다”며 “군청 공직자를 비롯한 관내 공공기관 직원들이 자연스럽게 건전한 만남으로 이어져 결혼까지 골인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